검찰 "제대혈 보관·효과 문제없다"

작성자 : 운영자
작성일 : 17-02-02 18:45 조회수 : 2,631


제대혈 은행의 효과를 둘러싼 형사 사건에서 검찰이 “제대혈 보관 사업의 절차와 효과에

아무 문제가 없다”고 결론 냈다.
이로써 제대혈 은행 사업을 하는 메디포스트,

보령바이오파마 등 업체들은 사업을 둘러싼 오해와 법적 리스크로부터 벗어날 수

있게 됐다.



16일 줄기세포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제대혈 관리 및 연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

고소된 메디포스트, 세원셀론텍, 보령바이오파마, 차바이오 등 4개 업체에 무혐의 처분을

내렸다. 제대혈은 신생아의 탯줄 속 혈액으로 출산 시 채취해 냉동 보관했다가 향후

난치병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.
 
 
 
앞서 ‘올바른 시장경제를 위한 국민연합’이란 시민단체는 ‘제대혈을 질병 치료에 사용할

수 없음에도 과대 광고로 소비자를 기만하고 있다’며 이들 업체들을 고소했다.

하지만 검찰은 “가족 제대혈의 보관이 효용성이 없다는 고발인의 주장은 근거가

부족하다”고 판단했다. 그 이유로 △10년간 가족 제대혈 이식 건수가 100건 넘게 있으며

△이식률이 낮긴 하지만 이는 제대혈이 쓰이는 난치병 발병 확률 자체가 낮은 데 있으며

△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개인제대혈 보관 운영을 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.
제대혈 보관과

기술이 한계가 있다는 시민단체 주장에 대해서도 “다수의 연구 결과 제대혈은 수십년 간

냉동상태로 보관될 수 있고 이론적으로 평생 보관도 가능하다는 사례들도 있다
”고 밝혔다.

한 줄기세포 업체 관계자는 “이번 검찰 처분으로 제대혈 활용에 대한 논란이 마무리되고

제대혈 보관이 다시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밝혔다.


링크 : http://www.sedaily.com/NewsView/1L59Q07Z3Y
  • 내용입력창 세로크기 늘리기 내용입력창 크기 초기화 내용입력창 세로크기 줄이기

TOP

온라인문의

궁금하신 사항을 남겨주시면 신속히 처리해드리겠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