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대혈 이식 통해 발달지연, 발달장애, 뇌성마비 치료 가능 2016-01-18 이데일리

작성자 : 운영자
작성일 : 16-10-31 11:09 조회수 : 3,085


56년 생식의학의 국내 선구자인 차병원 그룹 내의 차병원 제대혈은행 아이코드에서 최근 자가제대혈 이식 출고가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어, 제대혈 이식 및 가치가
새롭게 조명되고 있다. 국내 연구에 따르면 아동 1백명 중 2~3명이 ‘자폐 스펙트럼
장애’로 영유아 장애의 60%이상을 차지한다는 결과가 발표 되었다.
‘자폐 스펙트럼 장애’는 전반적인 발달장애, 아스퍼거 장애, 경계성 자폐까지 모두
포함한 것을 일컫는다. 10여 년 전 뇌 신경과 관련된 뇌성마비, 발달지연 및 장애의 질환은 치료제 하나 없이 재활 치료에만 의존할 수 밖에 없었다. 손 놓고 안타까워할 수 밖에 없는 부모님의 마음은 미어질 수 밖에 없었다. 하지만 2016년 지금, 10년 전 출산 시 보관했던 제대혈로 이식 치료를 받을 수 있어 새로운 희망이 되고 있다.

대표적인 사례로 2004년 9월 차병원 제대혈은행 아이코드에 제대혈을 보관한 만 11세 발달장애 환아가 발달장애의 대표적인 증상인 언어, 인지, 행동발달 등 모든 부문의 능력과 자폐 성향까지 심하게 띄어 2015년 12월 30일 분당차병원에서 자가제대혈 이식을 시행했고, 2004년 4월 차병원 제대혈은행 아이코드에 제대혈을 보관한
만 12세 발달지연 쌍둥이 환아 중 첫째 아이가 지적 장애 2급으로 운동, 언어 발달
지연이 있어 2016년 1월 14일 분당차병원에서 자가제대혈을 이식 예정에 있다.
차병원 그룹에서 운영하는 차병원 제대혈은행 아이코드 및 차병원 기증제대혈은행의 이식 현황에 따르면 가족제대혈(자가, 형재자매 간)이식과 임상 연구를 통한
기증제대혈 이식으로 발달지연 및 장애 58건, 뇌성마비 504건, 재생불량성 빈혈
10건 등 꾸준한 이식 치료가 이루어지고 있다. 과거에는 조혈모세포이식에 국한하여 제대혈 보관을 결정 하였다면, 현재는 뇌손상, 알츠하이머성 치매, 아토피, 탈모 등과 같이 더 많은 난치성 질환에 대한 제대혈 줄기세포의 이식과 연구 및 임상이 진행됨에 따라 이식치료범위가 확대되고 효용성 또한 높아져 제대혈 보관의 필요성이 확대되고 있다.

이렇듯 제대혈 보관의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으며 미래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. ‘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한다’는 명언은 어디에나 적용되는 듯 하다. 소중한 아이를
잉태하는 순간부터 출산 전까지 제대혈 보관이라는 ‘순간의 선택’이 우리 아기와
가족의 ‘삶의 질’을 바꿀 수 있다. 제대혈 보관은 어디서도 구할 수 없는 나만의
생물학적 보험으로, 누군가에겐 ‘마지막 희망’이 될 수 있다. 분만 전 한 번은
꼭, 제대혈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정확하게 알아봐야 한다.

링크 :
http://www.edaily.co.kr/news/newsRead.edy?SCD=JA21&DCD=A00102&newsid=02735526612515752
  • 내용입력창 세로크기 늘리기 내용입력창 크기 초기화 내용입력창 세로크기 줄이기

TOP

온라인문의

궁금하신 사항을 남겨주시면 신속히 처리해드리겠습니다.